Your cart
クロス・ザ・アルターナティブ 아이콘
해외 고객의 경우: 모든 가격은 10%의 일본 소비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소비세의 10%는 지불시 공제됩니다. ※30,000¥ 이상 무료 국제선 해외 고객의 경우: 모든 가격은 10%의 일본 소비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소비세의 10%는 지불시 공제됩니다. ※30,000¥ 이상 무료 국제선
Cart 아이콘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X-PAK_CROSSPACK-L

CODE OF BELL

X-PAK_CROSSPACK-L

¥37,400

품번 : COFB-XPK

현대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탄생 한 차세대 슬링 백.
캐주얼 스타일에서 비즈니스 현장까지 대응 가능한 세련된 디자인.
접는 독특한 역할 화면 구조놀라운 확장 성이 특징적인 가제트 기어.
노트북 슬리브와 다양한 크기의 구획이 어쨌든 편리한 차세대 X-PAK.
2017 년에 출시 된 오리지널 X-PAK PRO보다 기능이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20SS 이전부터 이전 1780D 발리 스틱 나일론 대신 CORDURA NYLON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한층 더 진화 편안하고 내구성이있는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했습니다.

FRONT SHELL : X-PAC WATERPROOF FABRIC
MAIN BODY : CORDURA NYLON FABRIC
SHOULDER STRAP BUCKLE : SELF-LOCKING MAGNETIC BUCKLE


445 × 250 × 100mm (일반시)
445x250x270mm (확장시)






CODE OF BELL은
스마트 폰의 보급에 따라 다양한 신변의 표준 사이즈가 검토되고 다양 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배낭의 대부분이 크기 감이나 기능을 포함한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부분이 많은 우리의 가방에 대한 선택은 매우 기본적인 필수품을 넣는 용도에만 한정되어있었습니다.
동시에 오늘의 활성화에 현대적인 라이프 스타일은 도시에서 야외 직장에서 체육관 등의 경계를 넘어 국경에서 재현없는 것이되어 있으며, 이러한 라이프 스타일에 적응 한 유능한 기어 만 매일 원활한 변화보다 나은 솔루션을 제공하여줍니다.
이러한 배경을 받아 2016 년 여름, Code Of Bell 브랜드는 매일 들고 다니기에 적당한 크기 감 마치 신체의 일부 것처럼 자신의 뜻대로 움직일 사용감, 즉 "carrywear ™ ️"기능을 겸비한 가방으로 탄생했습니다.

BRAND CONCEPT & HISTORY
In recent years, smartphones have increased in size and no longer fit in our pockets. But, with backpacks large and cumbersome, our choices to carry just the basic daily essentials are limited.
At the same time, today 's active modern lifestyle becomes more boundless from the city to the outdoors, work to the gym. An adaptable and efficient gear can offer better solutions to seamlessly transition throughout the day.
So in summer of 2016, Code Of Bell brand was launched to create the perfect sized everyday bag that function as an extension of your pocket, or an additional pocket if you will; to what we call Carrywear ™.